English (language)

Free board

  • home
  • BOARDS

[날씨 이슈] 황사와 연무, 뭐가 더 위험할까 연무가 더 위험... 초미세먼지 연무 '폐 깊숙이 침투'

지난 주말(9일) 서울 낮 기온 23.8℃, 전주 28.2℃까지 오르며 봄이 성큼 다가왔음을 느낄 수 있었다. 봄기운이 완연했지만 하늘은 뿌옇기만 했다. '화창(?)한 봄날씨'라고 표현하기엔 다소 부족했다. 바로 연무(煙霧) 현상 때문이었다.  

연무란 가정의 난방과 취사, 자동차 운행, 공장에서의 연료 사용, 산불, 화전 경작 등으로 발생한 미세입자가 시정을 악화시키는 현상을 말한다. 상대습도 75% 미만인 상태에서 습기나 먼지 등으로 시야가 확보되지 않는 기상 현상을 가리키며 시정은 1~10km다.

연무는 대개 습도가 낮은 가운데 대기 중 연기·먼지 등 건조하고 미세한 입자가 떠 있어 육안으로 보이지 않는 경우가 많다. 대기 중에 떠 있는 미세입자가 햇빛을 흡수하거나 산란시켜 시정을 낮추는 역할을 한다. 최근 중국의 산업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연료 사용량이 많아져 우리나라에 연무 피해를 주고 있으며, 러시아의 대규모 산불이 영향을 끼치기도 한다.

이처럼 연무는 마치 안개가 낀 것처럼 하늘을 뿌옇게 만든다. 하지만 대기 중 수증기 때문에 생기는 안개와는 달리 아주 작은 고체 입자가 그 원인이다. 조선시대 기상관측서적인 <서운관지>(1818년·성주덕 저)에서도 연기에 의한 현상인 연무와 안개를 구분지었다.








▲  안개가 낀 것처럼 뿌옇게 보이는 '연무'



ⓒ 플리커
 

관련사진보기
 

과거 우리나라의 연무 기록을 살펴보면 <조선왕조실록>(숙종 28년·1702년)에 '갑자기 어두워지면서 열기가 가득한 변고가 함경도 부령부, 경성부에 있었다'는 내용이 전해진다. 특히 '조금 저문 후에 연무의 기운이 갑자기 북서쪽에서 몰려오면서 천지가 어두워지더니 재가 마치 눈처럼 흩어져 내려 한 치(한 자(1尺)의 10분의 1길에 해당하는 단위) 남짓이나 쌓였는데 주워보니 모두 나무껍질이 타고 남은 것이었다'고 기록돼 있다. 이는 백두산 화산분출에 관한 기록 중 하나로 함경도 부령부와 경성부는 백두산 천지에서 150km 정도 떨어진 곳이다.

또한 지난 1930년 10월 21일 <동아일보>는 '연무가 해를 가려…'라는 제목으로 '함경남도 갑산지역의 화전민들이 산에 불을 놓았는데 심한 가뭄과 겹쳐 산불이 다른 해보다 더 크게 번지게 됐다. 그로 인해 연기가 햇빛을 가렸는데 심지어 앞에 가는 사람이 보이지 않았다'라는 내용을 보도하기도 했다.

중국 동부·한국·일본, 산업 활동으로 미세먼지 비율 높아

국립기상연구소 최근 자료에 따르면 동아시아의 대기혼탁도는 중국의 건조지역 및 내몽골고원과 중국 동부지역 등에서 특히 높게 나타났다. 하지만 미세먼지 비율은 서로 다른 특징을 지니고 있다. 중국의 건조지역 및 내몽골고원에서는 토양으로부터 생긴 큰 입자가 많아 미세먼지 비율이 낮다. 반면 중국 동부지역을 비롯한 한국, 일본에서는 활발한 산업 활동으로 배출된 작은 미세입자들이 많아 미세먼지 비율이 높다.

▣ 연무, 황사와는 어떻게 다르나
연무와 황사는 먼지에 의해 시정(눈으로 볼 수 있는 거리)이 약화되며 그 원인 물질이 멀리 이동한다는 점에서 비슷하다. 하지만 연무 입자는 그 직경이 1μm(마이크로미터=m의 백만분의 1) 이하로 황사보다 훨씬 작으며 주로 봄철에 집중되는 황사와 달리 일 년 내내 발생된다. 또한 연무는 황산, 질산 등 인간 활동의 결과로 만들어진 물질이 많지만 황사는 칼슘, 마그네슘 등 토양 성분이 더 많다.

▣ 연중 발생되는 연무, 어떻게 관측할까
지상에서는 PM10, PM2.5 등의 미세먼지 농도와 에어러솔(대기 중 떠 있는 고체 또는 액체 입자) 크기를 측정하며 라이더를 이용해 고도별 에어러솔 분포를 관측하기도 한다. 위성 자료를 통해 연무와 산불 발생, 대기의 혼탁도 등을 파악할 수 있으며, 비행기를 이용해 에어러솔의 3차원 분포를 조사하기도 한다. 한편 여기서 언급되는 PM은 Particulate Mattter의 약자로 '입자'를 뜻한다. PM10은 입자 직경이 10μm 이하로 머리카락 한 올 크기의 7분의 1 정도에 해당되며, PM2.5은 직경이 2.5μm 이하인 입자를 의미한다.

▣ 지구촌 곳곳에서 발생했던 연무 사례
▶런던과 로스엔젤레스
1952년 불과 수일 만에 4000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갔던 주범은 바로 런던스모그였다. 석탄이 타면서 생기는 검댕과 황화합물이 원인이었다. 특히 이 스모그는 런던에서 자주 발생하는 안개와 뒤섞여 피해가 더 컸다. 지난 1991년에는 스모그 때문에 평소보다 사망률이 10%나 증가한 적도 있었다.

한편 런던 스모그가 발생했던 2년 뒤인 1954년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는 도시가 커지면서 자동차의 배기가스와 자외선이 만나 오존과 질산화합물이 대량으로 발생해 도시와 이웃 산림에 큰 피해를 줬다. 인체와 식물 등에 광범위하게 영향을 줬다.

▶인도네시아
매년 인도네시아에서 발생하는 대규모 산불로 연무가 발생해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주변 국가까지 피해를 주면서 국제적인 문제가 되고 있다. 인도네시아 보르네오, 수마트라에서 발생하는 대규모 산불은 특히 1970년대 이후 더욱 증가했다. 가뭄과 같은 기상조건 뿐만 아니라 인구 증가, 벌목 등 인간 활동과 연관되며, 특히 농민들이 산에 불을 놓은 뒤 경작하는 야자유 농장이 많아진 것과도 관련성이 깊다.

▣ 연무가 우리에게 미치는 영향
▶시정 장애
연무는 햇빛을 흡수하거나 산란시켜 시야를 흐리게 한다. 심하면 비행기의 이·착륙이 늦어지거나 결항의 원인이 된다.

▶호흡기질환 급증
연무에 주로 나타나는 입자는 1μm보다 작다. 그렇기 때문에 폐의 가장 깊은 곳까지 도달할 수 있어 호흡기나 심장 질환자에게 매우 위험하다. 연무현상이 나타나면 특히 어린이나 노약자는 외출을 삼가고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식물 성장 방해
연무는 햇빛을 차단해 식물의 성장에 필요한 광합성을 방해한다. 또 연무 속에 포함된 산성 물질은 식물 세포를 직접적으로 파괴하기도 한다. 

제목 날짜
신입생들은 꼭 한번 봐요~~영어자막 on하시고 2015.03.12
초미세먼지…마스크 사용한다고 안심해서는 안돼 (초미세먼지 사업단 참여연구자 기고) 2015.01.02
초미세먼지 막을 단기 대책도 필요하다 (경향신문) 2014.12.31
[날씨 이슈] 황사와 연무, 뭐가 더 위험할까 연무가 더 위험... 초미세먼지 연무 '폐 깊숙이 침투' 2014.06.20
어떻게 지내세요? 2014.06.20
감사합니다, 교수님~^ㅇ^~!  file 2014.06.20
12 신입 이희성입니다. 2014.06.20
안녕하세요~ 12학번 신입생 강민수입니다~^^ 2014.06.20
창문 닫는 계절, 먼지는 어떡하지  file 2014.06.20
위성사진에 확인 되는 '황사'  file 2014.06.20
태그 목록